동강 풀 꽃 피는 언덕

나의 이야기

도대체 소 한마리 값은

앤 셜 리 2024. 4. 26. 18:03

한우 꽃살 로스 100g당(원) 28.000.
중량 114g
가격 : 31.920원

한우 스테이크 100g당(원) 24.800.
중량 186g
가격 : 46.128원

아래위 토털 300g
가격은 78.048원.
소고기 반근이 이천원 모자란 8만원
약으로 쓰인다면 모를까
나는 지극히 서민이라선지 이해가 안 된다.
가격 대비 가심비(價心比) 제로다
세상에 나온 먹거리 중 가장 쎈 식재료가 아닐까 생각한다.
살 몇 점이 저 가격이라면 도대체 그 큰 소 한 마리 값은 얼마나 될까? 궁금하다.

소는 태어날 때부터 생명이 아니고
등급으로 나뉘어
제품이 되는 슬픈 운명이다.
그의 체력과 살, 뼈까지 인간에게
온전히 바치는 어질기만 한 짐승!.
그들에게도 각혼(覺魂)이 있다.
그것은 금수의 혼으로서 지각(知覺)
할 수 있는 혼이다.

소에 대한 고마움과 미안함에
두 편의 이야기를 소에게 바친다.

-- 어미소 --    박경리

몇 해 전 일이다
암소는 새끼랑 함께 밭갈이하러 왔다
나는 소의 등을 두드려주며 고맙다고 했다
암소는 기분이 좋은 것 같았고 새끼가 울면 음모오~하고 화답을 하며 일을 했다
열심히 밭갈이를 했다

이듬해였던가 그 다음다음 해였던가 밭갈이하러 온 암소는 혼자였다 어딘지 분위기가 날카로워 전과 같이 등두리며 인사할 수 없었다
암소는 말을 잘 듣지 않았다
농부와 실랑이를 하다가 다리뼈까지 삐고 말았다 농부는 새끼를 집에 두고 와서 지랄이라 하며 소를 때리고 화를 내었다.

"버리고 갈것만 남아서 참 홀가분하다"
에서.. 1926 - 2008년

-- 말조심 --

조선초기의 명제상 황희 정승이 벼슬길에 나가지 못하고 품팔이 생활을 할 때의 일이다. 소 두 마리를 앞세우고 밭갈이를 하는 농부에게 지나가는 말로 "어느 소가 일을 잘하오?" 하고 물었다. 그러나 농부는 아무 대답이 없었다. 한참 후 일을 멈춘 농부가 가까이 다가와 황 희의 귀에 대고 '이쪽 소가 더 낫소' 하고 속삭이는 것이었다. 이상히 여긴 황희가 '왜 귓속말로 이야기하느냐'라고 물었더니
농부가 말하기를 "비록 짐승이라 해도 이쪽 소가 더 낫다고 하면 저쪽 소가 못하다는 말이 되니 못하다는 말을 들은 소가 서운해하지 않겠소"라고 말하는 것이었다. 황희가 크게 깨달았다.

"지봉유설"에 나오는 이야기다


'나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인끼리  (0) 2024.06.04
힐링 민화 미술  (18) 2024.03.28
대상포진  (24) 2024.03.27
알렉세이 나발니  (12) 2024.03.21
제비가 보고 싶다  (17) 2024.0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