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강 풀 꽃 피는 언덕

아름다운 자연 61

시크릿가든 (용산가족공원)

2024.6.7일 금요일 쇼트 영상에 어느 스님이 그랬다. 여러분 사는 게 대단한 거 아녜요 죽는 것도 별거 아녜요. 배정된 시간 살다 가는 거예요 가볍게 사세요 숨 한번 안 쉬면 가는 거예요. 살면서 좋은 거 봤어요 저는 오늘 좋은 거 봤어요 서울 한복판 면적 22.960평, 용산 국립박물관 야외공원이에요. 공원 입구에 들어서자 자연의 기운이 왕성한 유월의 푸르름이 한가득! 서울에 이런 비밀스런 데가 있었어 놀라움과 반가움에 나이배기는 들뜬다. 아름드리나무들과 줄지어 서있는 벚나무는 올봄 얼마나 화려했는지 윤택해진 이파리들이 나를 내려다보고 있다. 박물관 안으로는 들어가지 않았다 빈센트 반고흐가 아녀도 사심없는 푸르른 자연을 봐야 나도 맘이 편해진다 숲도 있고 오솔길, 호수, 꽃, 문화재 석탑 등 역사..

아름다운 자연 2024.06.09

우주 명창 대회

-- 우주 명창 대회 -- 무대 ᆢ 신두리 해안사구 반주ᆢ 바람소리 파도소리 관객은ᆢ해와 달과 별 누가누가 잘하나 여치ᆢ찌찌 찌찌 찌찌~ 호 호르르 귀뚜라미ᆢ똘똘~또르르~~ 콩새ᆢ찍짹~~짹~~찍찍 찌찌 짹 찌르래미ᆢ찌르찌르르 찌찌르르~찌 참개구리ᆢ개골개골~~ 끽깩. 표범 장지뱀 ᆢ 스윽 스스 끽 개미귀신 ᆢ 모래속에 숨어 있어 ᆢᆢᆢᆢ 들리지 않음 ☆☆ 풀벌레 소리는 가을이 깊어가고 있다는 자연의 전갈입니다 ☆ ☆

아름다운 자연 2023.11.14

아침 고요 수목원

2023.10.27 1. 시인에 의해 인생은 아름다워졌고 2. 철학자에 의해 인생은 깊어졌고 3. 과학자에 의해 인생은 백 년으로 한정되었고.... 4. 정원 디자이너에 의해 인생을 위로받을 수 있었다. 서정임 곱다고요 곱다는 말은 딱 들어 맞지 않아요 아름답다도 정확하지 않아요 여기가 찡하게 아파오잖아요 진심으로 아름다운 걸 보면 그렇게 돼요.ᆢ 빨간 머리 앤 ᆢ 벌써 일 년 전이다 언니와 화담숲 다녀온 지도. 시간은 늦게 가도 세월은 빨리 가고 갈 곳도 많다. 가을은, 생명의 열기를 다하고 스러지기 전 마지막 자태를 뽐내며 낙엽으로 명함을 뿌리며 내년에 다시 만나자며 작별 인사를 건네는 예의 바른 계절이다. "언니, 올해는 단풍구경 어디로 갈까?" "나는 어디를 가던 처음 가는 곳이니 네가 가자는 데..

아름다운 자연 2023.11.03

동네(구로생태공원)

이웃에게 전화가 왔다. 어디 계세요? 집에 있는데 왜? 바쁘지 않으면 지금 아파트 후문 쪽으로 나와 보세요. 여기 코스모스가 엄청 피었어요. 그래? 보다만 신문을 접어 놓고 작은 생수병 두 개를 챙겨 나갔다. 와~알록달록 정원이 눈앞에 가득!. 한 해가 다해가는 서늘한 계절에 가느다란 목으로 한들한들 마음까지 애잔했던 코스모스는 잊은 지 오래. 유월초입에 눈부신 초록 배경의 코스모스가 작은 미풍에 흔들리고 있었다. 집에서 7분 거리에 온갖 꽃들이 넘실대고 있는 동네 공원 지하철 있는 앞길로만 다녔지 뒤쪽 이곳엔 올일이 없던 곳이다. 이웃이 여기라고 하는 곳은, 구로개봉유수지생태공원이다. "유수지는 비가 많이 올 때 물을 가두어 배수량을 조절하고, 갈수기 때는 물을 흘려보내 이용하려고 만든 곳"이라고 팻말..

아름다운 자연 2023.06.11

한옥마을 & 남산

가는 봄 지구의 예쁜 눈동자 꽃 머물다 가는 것들 중에 가장 사랑스러운 그대 상봉과 작별 세상에 와서 알아야 할 일은 헤어지는 일일세 2023년, 5.14일.대포만 한 카메라 렌즈 앞에 인형처럼 예쁜 사진 모델 정신없이 보고 있는데. 남편이 손을 잡아 끈다 자기 보고 모델하라고 하면 어떡해 빨리 가자..ㅎ산책 길. 숭례문쪽으로 내려오는 길 쉬었다 가라고 편한 의자가 놓여 있다. 저기 성곽 끝, 시커먼 건물이 힐튼호텔이다. 2022.12.31일, 마지막까지 남아있던 직원들 마저 철수하고 역사 속으로 사라질 날만 기다리고 있다. 해외, 국내 많은 사람들의 추억을 간직한 채... 말 못 하는 건물이라도 언제나 그 자리에서 나를 맞아 준다면 눈물겹도록 반가울 것 같다. 가물가물 잃어버렸던 기억과도 재회 허기진 ..

아름다운 자연 2023.06.02

텃밭이 생겼어요

'나에게 애인이 생겼어요~🎵 나에게도 애인이 생겼다고요'가 아닌 나에게도 텃밭이 생겼어요. 자연의 축소판 상자 텃밭이에요. "봄처럼 부지런 해라" 부지런히 키우겠습니다 흙이 주는 선물을 나도 받아보겠지요. 구로구 구민들 중 원하는 사람 신청 받아 1 가구 1세트 한정으로 (가격 8.500원) 전자 추첨해서 (1000 가구) 각 가정에 선물! 눈 밝고 정보 밝은 아들이 신청해서 운 좋게 당첨되었습니다. 덩치가 커 보여도 밑에 바퀴가 달려서 이동할 수 있고 밑에 물 받침도 있어 물이 베란다에 흐르거나 지물거리지 않도록 세심한 배려도 했네요.동강 제장마을, 강화도 매화마름 군락지, 나주 도래마을, 영주 내성천 일부 등등 전국 자연유산 문화유산에 땅한평씩 사놓긴 했어도 이렇게 직접 땅이 내게 올 거라고는 상상도..

아름다운 자연 2023.04.26

자연은 언제나 인간을 앞선다

2023.4.7일 여의도 공원 봄비는 늘 옳다. 4.6일, 대지위에 종일 내린 비는 하나님 젖줄이었다 거북등처럼 쩍쩍 갈라진 대지를 푹신한 흙으로 만들어 줬다 자연의 풍금 소리에 산천초목도 춤을 췄을 거다.. 전국에 산불이 연이어 난다 마른 삭정이와 가랑잎들이 붉은띠를 두르며 마냥 타들어갈 기세를 뉴스로 여러번 봤다. 수백명 소방관을 투입해도 번지기만 하던 불길을 오직 자연의 힘이 해냈다. 미세 먼지도, 탁한 공기도 밀어내 준 한없이 고마운 봄비!. 자연은 언제나 인간을 앞선다. 벚꽃 지고 이젠 철쭉 세상이다 식물이 봄꽃 여름꽃하며 차이를 두는 건 또, 같은 봄꽃이라도 간격을 두고 개화하는 건 서로 경쟁을 피하려는 의도란다.꽃들의 수명은 너무 짧다 일년을 기다려 겨우 4,5일 세상 구경하고 떠났다.꽃피듯..

아름다운 자연 2023.04.07

부천 생태 식물원

2023년 3.26일. 일요일 꽃샘추윈가 싶게 어제오늘 기온이 출렁출렁. 그러거나 말거나 봄꽃 5종, 개나리, 진달래, 산수유, 목련, 매화는 너른 식물원 안마당에 반짝이고 있습니다.어머니, 당신은 그 먼 나라를 알으십니까? 산비탈 넌지시 타고 내려오면 양지밭에 흰 염소 한가히 풀 뜯고, 길 솟는 옥수수밭에 해는 저물어 저물어 먼바다 물소리 구슬피 들려오는 아무도 살지 않는 그 먼 나라를 알으십니까 신석정시인 (그 먼 나라를 아십니까)

아름다운 자연 2023.03.27

종로의 봄

2023.3.18일 토요일 오늘, 늦은 아침 먹고 산책 삼아 종로통 거리를 헤매다 왔습니다.종로구 청진동, 라이나생명 빌딩 뒤쪽, 도심 속 작은 허파 소박한 정원입니다.공원에 나무들, 건물들, 목욕을 하고 나온 걸까요 말쑥합니다. 묵직한 나무 의자가 주는 편안함, 믿음, 앉지 않아도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되는 풍경입니다. 겨울 한파 빌딩 속 골바람에 어지간히 시달렸을 텐데 소나무와 매화 한그루씩, 찬바람 맞으며 서로 의지가 됐겠지요.꽃바람 살랑살랑, 빌딩 속 일하는 젊은 사람들 위로가 되어라.그들이 지킨 서해가 있어 지금의 아름다운 우리 바다가 있습니다.2010년 3월 26일 밤 9시 22분, 백령도 남서쪽 약 2km 부근에서 포항급 초계함 PCC-772 천안함이 북한 해군 잠수정 어뢰에 피격, 침몰. 4..

아름다운 자연 2023.0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