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강 풀 꽃 피는 언덕

나의 이야기

생혼(生魂)

앤 셜 리 2021. 5. 31. 09:15



주택 살때는 해마다
5.6월만 되면 핑크빛 홍란이
피고지고 마당이 훤했는데.
땅속에서 달래 알 매달듯 잘도 번져
예쁘다 하는 이웃들에겐 많이도
나눠 줬는데 아파트로 이사오고는
번신력은 고사하고 줄기가 맥을 못췄다.

우리 아파트는 동남향이라 해뜨는
새벽 시간이 젤 밝다
햇빛 보려면 부지런해야 한다
아니면 지붕위로 올라가 해가질때
건너편 창가에 잠간 비치다 서산넘어 사라진다
그늘 좋아하는 화초에겐 딱인데
강렬한 빛 좋아하는 홍난에겐
열악한 환경이다.
내 정성에 어쩌다 핀다해도 꽃대는 연약하고
색은 외로워 보였다.

주인이 늦잠자는 날에는 보약 같은 햇빛을
가린 블라인드 안에서 시무룩 할 수밖에.
미스터트롯 사랑의 콜센타, 넷플릭스 영화나
다큐, 미드에 홀려 늦잠자기 일수였다.
물을 싫어하는 걸 알면서도
비오는 날 깜박잊고 창문을 안닫고
나갔더니
뿌리친 비에 구근이 흠뻑 젖어
시름시름 앓기 시작했다.
응급 상황이라 아침 저녁 햇빛따라
부지런 떨었지만 끝내 회생하지 못했다
화분을 한쪽으로 치워 놓은지 몇 년~~

올 봄, 흙이나 써볼까 하고 밀어놨던
화분을 꺼내 꽃삽으로 흙을 떠보니
아직 살아있는 뿌리가...
세상에나~
마른 흙속에서 몇년을 버틴걸까.
기약도 없는 시간을 무슨 생각으로
기다렸을까.

신기하기도 하지!.
썩어 물렁해진 뿌리는 아무데나 처박혀 있고
좀 성한 뿌리는 가로로 누워 있고
살아있는 탱글이는 세로로~ 서 있었다
뿌리는 아래 잎쪽은 하늘을 향해.
깜깜한 흙속에서
그쪽이 살길이란걸 어찌 알았을까.

조물주의 생명 아낌은 어디든 가리질
않는가보다
넓은 대지가 아니어도 화려한 정원이
아니어도
아파트 베란다 작은 화분의 생명까지도
지켜냈다.
반갑고 미안하고... 구근 몇개를
수습해 우선 작은 화분에 심고
뜨거운 햇덩이를 안겨줄 기세로
돌봤다. 물 세레는 또 얼마만인가.
그동안 숨도 못쉬고 있었을
뿌리들에게
이젠 햇빛도 바람도 더러는 새소리도
들어보거라~~~
여건을 만들어 주고 기다렸다.

어느 날, 화분에 파란색 기운이 돌더니
줄기가 생겼다 며칠후
봉긋한 붉은 꽃대가 하루가 다르게 주~욱 올라왔다.
하루 이틀.. 15일만에 드디어 하늘을 향해
색채도 선명한 핑크빛 꽃 한송이가 잎을
활~~짝 열어 주었다.
얼마나 세상을 보고 싶었을까
저나나나 성공이다
머리에 손 올려 차렷! 경례로
맞이하고 싶었지만
할아버지를 불러댔다. 이것 보라고ᆢ

죽었다 살아나온 홍난의 기적같은 삶
올림픽 감이다.
...............................................................
"식물은 자신이 무엇이고 누구인지 알고 있다"
또 식물은 어떤 위협으로부터 당장 도망칠 수는 없지만, 생태적 경쟁에는 얼마든지 대응할 수 있다. 살기 힘든 환경이 되면 자신의 생존 가능성을 최대한으로 높히는 변혁적 행동까지 할 수 있다.
산불이나 홍수와 같은 재해를 당해도 식물은 다시 자연을 회복시킬 수 있고 심지어는 방사능으로 인해 동물들은 전혀 살 수 없는 환경이 돼도 식물은다시 싹을 틔우고 또다시 숲을 이룬다.
ᆢ신문은 선생님(식물의 방식)에서 베껴옴ᆢ

'나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왔다  (0) 2021.11.14
어찌하면 좋으냐  (0) 2021.09.23
세탁기  (0) 2021.05.22
세상이 왜 이래  (0) 2021.05.20
한양도성 길  (0) 2021.0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