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강 풀 꽃 피는 언덕

책.

우리는 벌레(오스탕스부인의 죽음)10

앤 셜 리 2022. 6. 30. 09:24
인간이란 얼마나 이상한 기계입니까? 그속에빵. 물고기,포도주 당근 같은걸 채워주면 이게 한숨이나 웃음, 꿈이 되어서 나오잖아요 무슨 공장처럼 말이지요

삼부스러기 같은 오스탕부인의 머리카락
십자가는 치료할 수 없는 병에 걸렸을 때만 특효약이 필요한 것처럼, 먹고마시고 사랑할 동안에는 별 쓸모가 없는게 그리스도인인 것처럼, 여자는 그리스도를 잊고 있었던 것이었다

한줌 흙이야. 배가 고픈것도 알고, 웃기도 하고, 키스도 하던 한줌의 흙.흙 한덩이면서도 사람을 울리던 것 지금은 어떻게 됬나 우리를 이땅에 데려온 악마는 누구고 이땅에서 데려갈 악마는 또 누군가!
ᆢ조르바가 오스탕부인의 죽음 앞에서ᆢ

우리는 우리 내부에 잠든 죽음과 공포라는 망령을 깨우지 않으려고 최대한 조심했다

세계라는 게 무엇일까?
세상의 목적은 무엇이고 한순간을 사는 우리가 어떻게 해서 그 목적을 이룰 수 있을까? 조르바에 의하면, 인간이나 사물의 목적은 쾌락을 찾는일이었다 육체가 사라진 다음에도 우리가 영혼이라고 부르는 것은 남는걸까? 아무것도 남지 않는다면 우리가 영원 불멸을 원하는 것은 우리가 영원 불멸하다는데서 시작되는게 아니라 우리 짧은 인생에서 뭔가 영원 불변할 것을 섬기고 싶어 하는 데서 시작된 건 아닐까?
우리가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건지 어디 그얘기 좀 해보세요. 요 몇년동안 당신이 청춘을 불사르며 읽어온 책에 마법의 주문이 잔득 쓰여 있었겠죠
모르긴 해도종이 오십톤은 씹어 먹었을텐데 그래서 뭘 얻으셨나이까?
대답하기 어렵습니까
조르바가 댜그쳤다
조르바 우리는 벌레에요 엄청나게 큰 나무에 붙은 아주 작은 잎사귀 . 또 거기에 붙은 작은 벌레 말입니다.
이 조그만 잎이 지구에요
다른잎들은 우리가 밤이되면 보는 별이지요 우리는 이 조그만 잎 위에서 불안하게 꿈틀대며 조심스럽게 살피는거에요

필연에 순응하고 그 필연을 자유의지의 행위로 바꾸라고 한 이는 누구던가
그것이 해탈이나 구원에 이르는 유일한 길인지도 모른다 비참 하지만 다른길이 없는것이다.

'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스인 조르바(수도원)9  (0) 2022.06.30
조르바 철학(9)  (0) 2022.06.30
조르바(위대한 인간)11  (0) 2022.06.30
그리스인 조르바(작별)12  (0) 2022.06.30
조르바의 죽음(입망)13  (0) 2022.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