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강 풀 꽃 피는 언덕

나의 이야기

종로구 익선동 골목 길

앤 셜 리 2022. 10. 9. 10:19

 

겨우 명맥을 이어오고 있는 한복 집

 

종로3가역엔 출구가 몇 다시 몇 번까지 붙을 정도로 많다.

한 때, 서울의 심장, 맥박이라 할 정도로 경제 중심지답다.

지금은 그 영광을 뒤로하고 옛 정취를 찾아오는

관광객들이 줄을 잇는다.

여기서 한 발짝만 벗어나면 고층빌딩은 여전하다.

빌딩 숲 속에 낮은 자세로 숨어있는 보석 같은 장소.

 

13번 출구로 나와 종로 세무서 근처 한옥마을이

있었던 곳. 골목마다 개성 있는 작은 가게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다.

 

 

개발 허가가 나지 않아 그런지 꼭 시골 조금 번화한 장소처럼 예스럽다.

원래는 국악의 거리였다.

국악에 필요한 장신구 의상 장구, 북, 꽹과리, 등

작가 김유정이 지독히 짝사랑했던 기생 박녹주 생가도 이 골목 안에 있다.

 수많은 사연과 발자취가 남았을 조선시대 골목길은 말이 없다. 영영 비밀을 감출 태세다.

그때 그 흔적을 찾아 사람들은 오늘도 기웃거리며

골목을 헤매는데..

옛 주인들은 어디 가고 낯선 이국인들만 북적이며.

대부분 울 안은 개조 해서 카페 등을 운영. 외관은 대문 뜯어내고

벽 허물고 근 현대 모습으로 손님을 맞는다.

 

같은 서울에 살면서도 조상들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이곳은 나도 처음이다.

비행기만 안 타고 왔지 일본인 할머니들처럼 요리 기웃 저리 기웃 천천히 호기심으로 관광한다

 

 

본의 아니게 상대방에 사진 찍히고 나는 또 상대방을 찍게 되는 골목 안 풍경. 

 

한방 찻집 벽에 걸린 문구

"당신이라는 좋은 사람을 만나게 되어 참 좋습니다"

인연(因緣)

솥솥 밥 집에서 나는 소고기 스테이크 돌 솥 밥.

혜정 씨는 연어 스테이크.

옆 그릇에다 밥 덜어내고 돌솥에 뜨거운 숭늉을 붓는다.

이 집의 반전은 식탁 위, 통속에 담아있는 누룽지를 자기가 먹고 싶은 만큼 빈 솥에 넣는다.

밥이 하, 조금이다 보니 밑에 누룽지가 생길 여분도

없어 그런가 보다.

 

입가심으로 먹는 구수한 숭늉인 줄 알았는데

전혀 다른 맛 찝찌름한 맛 내 구미엔 영 아니다.

주인장은 다른 식당과 차별해 신경 쓴 건 고마운데 

수천 년 이어온 숭늉 맛에 대한 모독이다.

가격은 1.6천 원.

솥밥 집

좁은 골목 안에서도 자연 연출하느라 애쓴 모습

보자마자 생각나는 사람

이 계절에 맞는 소재와 색감

카메라 메고 전국 누비는 사진작가님

무심한 듯 무심하지 않는 속 깊은 사람

이 목도리와 이미지가  딱 어울리는 이시목

선생님께 소포로 부쳐드렸다

카드론 3만 원

현찰은 2만 5천 원 

당연히 현찰이다.

나는 이 동네 구경 값 하고 누구는

선물 받아 좋고 충만한 가을 한 자락을

붙잡은 하루!.

 

'나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청 앞 추모관  (4) 2022.11.02
물방울을 그리는 남자  (12) 2022.10.29
궁시렁궁시렁  (2) 2022.09.23
나만 백수다  (2) 2022.05.29
노트 북  (0) 2022.0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