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강 풀 꽃 피는 언덕

나의 이야기

젯 상을 준비하며

앤 셜 리 2022. 11. 7. 08:22



제사상 앞에서

잠든 딸자식의 이마를 쓰다듬으며
주근깨를 걱정 하셨던 부모님
세월이 흐른 지금

그 어린 딸은
어느새 이마에 주름 생기고
당신들이 살아보지 못한 나이를 살면서
두 분 제 상에 올릴 나물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내주어도 내주어도 샘물처럼
솟아나는 사랑
마침내 그 사랑의 샘이말라
더 이상 내줄 게 없을 때 홀연히
자식 곁을 떠나셔야만 하는 부모님

자식을 섬기는 입장이 되어서야
깨닫게 된 이 어리석음 앞에
할 수 있는 일이란 겨우 이것밖에 없어

예수님, 석가모니, 공자님, 쏘크라테스,
내 안에 모시던 분들보다
더 으뜸이란 걸
진작에 알았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젯상 앞에
두 번 절하기보다
무릎 꿇고 사죄하고 싶은 오늘입니다.

음력시월열사흘.


** 동생 댁이 매년 혼자 제사 준비하는 게
안쓰러워
누나들이 전과 나물들을 만들어간다**



'나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데요~글쎄  (12) 2023.01.23
밥 값  (7) 2022.12.16
시청 앞 추모관  (4) 2022.11.02
물방울을 그리는 남자  (12) 2022.10.29
종로구 익선동 골목 길  (10) 2022.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