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강 풀 꽃 피는 언덕

전체 글 2162

친구 딸,

2023.1.11일 수요일. 이탈리안 레스토랑 올리원 갑자기 전화가 왔다 친구 딸에게 뵙고 싶다고 11일 수요일 시간 어떠시냐고? 얼떨결에 승낙해 놓고는 그래도 괜찮나 젊은애가 점심 먹자는데 기다렸다는 듯 흔쾌히 나가도 되는지 그냥 해본 소릴 수도 있을 텐데.. 나는 참 단순하다 머리 돌릴 줄은 모른다 있는 그대로 그날 다른 약속이 없었기에 덥석 그러마라고 했다. 친구가 누구냐면 이웃들 폴더에 "세상수업" 이란 제목으로 포스팅한 적도 있다. '우리들은 언제 죽어도 이상할 나이가 아니잖아 오늘까지 살아오면서 젤 잘했다고 생각하는 것은 무엇이었는지 한 가지씩만 말해보자'는 내 제안에 "이혼하지 않고 지금까지 인내하며 살아온 것이 오늘을 사는 보람"이라고 했던 친구다. 요즘은 학구열에 불타 가뭄에 콩 나듯 만..

이웃들 2023.01.31 (6)

간데요~글쎄

간데요 글쎄 가야만 한데요 하늘이 주어졌던 날들이 간대요 내일이면 간대요 절교래요 다시 볼 수 없는 곳으로 떠나버린대요 자기는 영원에서 왔기에 영원으로 가야만 한대요 뻐꾸기시계 뻐꾹뻐꾹 12번 뭐가 급한지 뒤도 안 보고 달아나네요 티끌 같은 세상 허공에 날리고 2022년 임인년이 아주 가버렸네요 영원한 달빛 속으로 너울너울 바닷속으로 그 새 2022년은 과거가 되었네요 시간은 마냥 한자리에 있는 거라고 유구히 한자리에 있는 것이라고 변하고 지나가는 건 사람들뿐이라고ᆢ 한마디 위로라도 하고 떠나면 동티라도 나나요. 세상 수레바퀴 이미 본 눈이 없는 까만 점점의 날 들, 또 달리기 하겠지요. 그동안 가난한 누옥에 달려와 영혼의 교제를 나누었던 블친 몇 분 들 건강하시고 가정마다 미소 지을 일만 생기기 바랍니..

나의 이야기 2023.01.23 (12)

윗트 (우스갯 소리)

1. 스마트 폰 때문에 재래시장 다녀오던 날, 아이고오~~ 무거워라~ 자기야, 이것 좀 들어봐 돌덩이여 남편ᆢ 끙!. 들어보더니 무거울 수밖에 없네 왜에? 세상을 메고 왔구먼 세상? 스마트폰이 들어 있잖아~~ 2. 산삼 관악산 등산하던 날 앞장서 올라가는데 헉헉~ 뒤에서 따라오며 하는 말 조금 있으면 산삼 먹겄네. 하하~ 내가 산을 잘 타니 곧 산삼 캐는 삼마니가 될 거라는. 3. 성능 대기실에서 한 여자가 껌을 하도 짝짝짝 씹어 대니까 조용히 옆에 가서 묻는다 그 껌 롯데 껌이요? 해태 껌이요? 눈치챈 아줌마 얼른 휴지 꺼내 껌을 뱉는다.ㅎ 4. 자랑 자기야, 나 오늘 목욕탕 청소 했다 타일과 타일 사이 좀 봐봐 깨끗하지? 그러니까 근데 그거 아까워서 어떻게 청소했대. 5. 인내 자기야, 큰일 났다 왜..

가족 이야기 2023.01.14 (16)

버킷리스트

12월은 한해를 종강하는 달이다. 지난 일 년 가족 모두 이만하게 무탈한 것에 감사하는 달. 하윤이는 지( 12.18일) 생일 때 케이크에 불을 켜고 우리에게 수줍은 얼굴로 그랬다 올해의 제 "버킷리스트" 중 하나는 저를 사랑해준 할머니할아버지께 맛있는 저녁 사드리는 거란다. 28일 저녁 시간 어떠시냐고?. 아니, 지금은 네가 사랑받을 때지 사랑받은 값을 벌써부터 갚을라고? (넌 공부만 열심히 하면 돼 그 흔한 소리는 안 했다. 아이도 알고 있는 말은 하나마나 한 잔소리기 때문이다) 네가 돈이 어디 있어? 저 많아요 그려? 사둔댁 내외분과 총 8명이 28일 저녁 5시에 타임스퀘어 1층 더 플레이스에서 만났다. 같은 곳에 사는 것도 아니고 사랑받을 시간도 없는 애한테 밥 얻어먹으려고 나왔다. 하윤이에게 귀..

가족 이야기 2022.12.31 (12)

미니어처

마음을 한곳에 집중할 수 있는 곳 내가 잘할 수 있는 것 내가 좋아하는 것을 만들고 또 만든다. 등골 빠지는 일이지만 쓸데없는데 집착 않고 손끝으로 생명을 출생시기는 미니어처 만들기다. 2023년은 癸卯年 토끼해 한치를 다투기에 떴다 풀르기도 일사 만든 거 또 만들며 시간을 보낸다. 이걸 잡고 있을때 내몸 컨디션은 최적화 돼 있을때다. 뒤뚱뒤뚱 펭귄. ............................. 머리. 몸. 팔. 다리 만들어주고, 케릭터 특징은 귀와 입, 생동감으로 부활하는 정점은 눈. 더러는 코를 생략해도 귀여운 동물이 되기도 한다. 바늘 반땀에 미인도 되고 추녀 추남도 되는 생명들. 펭귄 골프채커버, 세트로 사려면 핸드메이드라 가격이 만만찮다. 어느 날 은진이가 인터넷으로 실을 한 보따리 주..

손뜨게 2022.12.28 (14)

와각지쟁(蝸角之爭)

위나라 혜왕이 대진인이라는 현인에게 제나라를 응징할 방책을 물었다. 제나라가 서로 침범하지 않기로 한 약속을 깬 것에 몹시 분노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대진인이 혜왕에게 달팽이를 비유로 들어 말했다. "달팽이의 왼쪽 뿔에는 촉씨(觸氏)가 오른쪽 뿔에는 만 씨(蠻氏)가 나라를 세우고는 서로 영토를 빼앗으려고 전쟁을 벌였습니다. 얼마나 심하게 싸웠는지 전사자가 수만 명에 이르고 도주하는 적을 추적하여 무찌르고 돌아오는데 보름이나 걸렸습니다." "허허, 그런 엉터리 이야기가 어디 있소" "그럼 사실에 비유하여 말씀드리겠습니다. 임금께서는 이 우주에 끝이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우주는 끝이 없지요." 만일 마음을 우주처럼 무한한 경지에 두고 이 유한한 땅덩이를 내려다보면 이 세상의 나라 따위는 있으나마나 한 하..

책. 2022.12.22 (12)

밥 값

밥 한 끼 삼만 원 비싸다고 생각되다가 식탁 위에 소복한 계란찜 우아한 접시에 튀긴 가지로 탑을 세운 묘기 낯선 맛 푸성귀 나물 구해온 성의 생각하면 과한 값은 아니겠지 밥 한 끼 삼만 원 비싸다고 생각되다가 벽에 붙은 액자 값 있을만한 위치에 예쁜 화분들 곱게 차려입은 한복 종업원 의상비 생각하면 이만큼은 받아야 되겠지 밥 한 끼 삼만 원 비싸다고 생각되다가 주방에서 다듬고 삶고 지지고 볶고 수고 생각하면 앉아서 받아먹는 한상차림 봉사료나 될지 몰라 이렇게 생각하다가도 가성비 뺀 진짜는 얼마나 될까 셈 해보는 건 무슨 심리일까. 2019년 9.21 쓴 글 입니다 지금은 오만원 쯤 될 밥값입니다. 분위기는 최상인데 살림하는 입장에서 보면 비싸보이는 재료는 없는데 싶어 써봤던 글.^^ T스토리 옮긴 후 사..

나의 이야기 2022.12.16 (7)

질문

하린이 다섯살때 질문입니다. 지금은 초등학교2학년 입니다. ............................................... 하린 ᆢ할머니 물어볼게 있는데요 할머니ᆢ응, 물어봐 하린 ᆢ나는 자라면 언니가 되는데 할머니는 자라면 뭐가 돼요? 할머니ᆢ꼬브랑 할머니 되지 하린ᆢ그러구요~ 할머니ᆢ꼬브랑 할머니로 하린이와 사는거야 하린ᆢ꼬브랑 할머니가 오래 되면요? 할머니ᆢ잔디 밭에 누워 편히 자지 하린ᆢ그럼 언제 일어나요? 할머니 ᆢ일어나긴 예수님 만나서 하나님께 인사도 가야 되고 할머니 바뻐 하린 ᆢ? 할머니가 자라면 뭐가 되느냐고 할머니가 오래 되면 어떻게 되느냐고 할머니 다음엔 뭐가 돼냐고 재촉한다 없어지면 어떡하냐고 울상이다 괜찮아괜찮아~ 꿈속에서 만나면 되지 성냥팔이 소녀도 꿈에서 ..

하린이 2022.12.10 (10)

지상은 생명의 릴레이(화담숲)

아듀~~ 가을이여~세월이여 화담 숲은 워낙 유명한 생태 공원 사람들이 다녀온 후기를 많이 올렸으니 나는 자연유산을 미래세대에 남겨준 LG 구본무 회장님에 대한 얘기를 하고 싶습니다. LG 상록재단 화담 숲, 구본무 회장님의 아호 화담(和談)은 ‘정답게 이야기를 나누다’는 의미다 2013년 개장 16개 테마원 국내 자생 및 도입 식물 4.300여 종 화담숲은 서울에서 40분 거리,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생태 수목원이다. LG상록재단이 우리 숲의 생태계를 복원하는데 중점을 둔 165,265㎡ (약 5만 평) 대지. LG그룹 창업주 구인회 2대 회장 구자경 3대 회장 구본무(1945~2018.5.20) 현재 4대 회장 구광모 (LG전자) 모노레일, 왕복 4k 일반 1만 원 경노 8천 원 어린이 6천 원 광주시..

아름다운 자연 2022.11.27 (15)